(주)나래스틸

  • home

철강NEWS

(주간시장동향-STS) LME 니켈價, 최근 3,900달러 하락
작성자 : 관리자() 작성일 : 2019-12-28 15:05 조회수 : 10
http://www.snm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457611

한 해를 마무리하는 시점에 런던금속거래소(LME) 니켈 가격이 최근 몇 달 새 톤당 3,900달러 수준이 하락했다. 이에 따라 하반기 잠시 반등했던 스테인리스(STS) 유통 가격은 10월부터 연말까지 약세를 면치 못하는 모습을 이어가고 있다. 

2018년에 이어 2019년에도 스테인리스(STS) 유통업계에는 수요 부진과 가격 약세 속에 수익성 악화가 우려되는 좋지 않은 환경이 연출됐다. 이에 연말을 맞는 국내 STS 유통업계는 무리한 판매보다는 마지막 점검에 더욱 고심하는 모습이다.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실속 없는 장사를 한 탓에 유통업계의 표정도 밝지 않다. 그나마 최근 니켈 가격이 반등하면서 연말을 지나 내년 시장에 대한 희망을 걸고 있는 상황이다. 

앞서 런던금속거래소(LME) 니켈 가격은 톤당 1만3,000달러대로 떨어지는 부진을 지속하면서 12월은 해외업체들의 가격 인하와 포스코의 가격 동결로 시작됐다. 이에 이미 10월 하순부터 내림세를 보였던 STS 유통가격 하락은 연말까지 계속됐다. 니켈 가격이 톤당 1만3,000달러대로 빠지는 부진을 지속하면서 STS 유통 가격은 회복 기미가 전혀 보이지 않았다. 

다만 최근 LME 니켈 가격이 현물 기준 톤당 1만4,000달러대를 회복하고 있어 STS 유통업계는 안도의 한숨을 내쉬고 있다. 

12월 24일 LME 니켈 가격은 현물 기준 톤당 1만4,290달러를 기록했다. 앞서 2거래일 연속 톤당 1만4,000달러대를 유지하다 잠시 톤당 1만3,000달러로 떨어졌으나 다시 톤당 1만4,000달러대를 회복한 뒤 4거래일 연속 톤당 1만4,000달러대에 머문 것이다. 앞서 LME 니켈 가격은 11월 29일부터 12월 12일 사이 10거래일 연속 톤당 1만3,000달러대에 머무는 부진을 지속해왔다. 

다만, 그동안의 부진 여파로 12월 24일 현재 월평균 니켈 가격은 현물 기준 톤당 1만3,772.1달러로 전월 대비 톤당 1,437.4달러 하락을 기록 중이다. 9월부터 12월까지 4개월간 하락폭은 톤당 3,900.9달러에 달한다. 11월 LME 니켈 월평균 가격도 톤당 1만5,199.5달러를 기록하면서 10월 평균 가격 대비 톤당 1,913.9달러가 하락했다. LME 니켈 가격은 10월에도 톤당 1만7,113.5달러의 월평균 가격을 기록해 9월 대비 톤당 559.6달러 하락을 기록한 바 있다. 

한편, 관련 업계에 따르면 니켈 가격 하락세 속에 12월 하순을 항하는 시장에서 STS 304 열간압연 강판(HR) 유통 가격은 톤당 275만~280만원대 수준에서, 304 냉간압연강판(CR)의 거래가격은 톤당 270만~290만원대 수준에서 거래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수입재의 경우 국내산 가격보다 톤당 35~55만원 정도 낮게 형성돼 통상적인 20만원 가격 차이보다 큰 수준을 보이고 있다. 

 



박진철
이전글 오토쿰푸·아페람, 1월 STS 서차지 인하
다음글 대만 유스코, STS 수출價만 올려